건강보험보장률 감소, 원인은 MRI·초음파 등 비급여 진료비 증가↑
건강보험보장률 감소, 원인은 MRI·초음파 등 비급여 진료비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보장률이 2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보장률은 전체 의료비 중 건강보험공단이 부담하는 금액의 비중을 나타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2일 '2011년도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실태조사' 결과 재작년 건강보험 보장률이 63.0%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63.6%보다 0.6%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갈수록 보장률이 떨어지는 것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초음파, MRI 등 비급여 진료비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공단은 분석하고 있다.

건강보험보장률 감소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건강보험보장률 감소 건강보험료 매번 떼 가는데", "건강보험보장률 감소 초음파랑 MRI는 너무 비싸", "건강보험보장률 감소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희귀난치성 질환 등 이른바 '4대 중증질환'의 보장률은 지난 2010년 76.0%에서 2011년 76.1%로 소폭 상승했다.

온라인뉴스팀 kgib@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