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장 등 당적변경 저울질
단체장 등 당적변경 저울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5 재보선 3곳에서 한나라당이 완승을 거둔 가운데 일부 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이 당적 변경을 검토하는 등 지역색이 없는 경기·인천 지방정치권에 지각 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관련기사 3면



26일 경기·인천지역 정가에 따르면 이번 재보선에서 나타났듯이 집권후반기 민심이반 현상이 나타나면서 당락에 유리한 당을 좇는 말갈아타기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다.



한나라당 시·도지부는 이같은 현상으로 후보군이 넘쳐날 것으로 보고 공천자 선정 기준 마련에 고심하고 있으며 민주당 시·도지부는 ‘단체장 복수추천제’ 도입을 검토하는 등 이탈자 방지에 부심하고 있다.



민주당 A 시장은 “복수추천에서 탈락할시 무소속으로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데 이렇게 되면 당조직이 분열되면서 선거를 치루는데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면서 “사정이 이렇다면 차라리 다른 당으로 옮겨 출마하는 것이 더 낫다”고 말해 필요에 따라 당적도 옮길수 있다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시사했다.



재출마가 확실시 되는 민주당 B 시장도 최근 민심이반 현상과 함께 주민 정서가 바뀌고 있는 것과 관련, 당이 복수추천제를 강행할 경우 당적을 옮길 것으로 지역정가는 보고 있다.



자민련 C 단체장도 민주당과의 공조가 붕괴된 것과 관련, 당적을 옮길 것을 기정 사실화한 가운데 현재 민주·한나라당 사이에서 저울질을 하고 있다.



또 도의회 D의원은 이미 당적 이적 의지를 공공연히 표출하는 등 여권위주의 지방의원들의 구도에도 상당한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같은 현상은 선거시 ‘여당 인센티브’를 기대하며 무조건적으로 여당을 쫓는 단체장들의 무소신적 정치행태에서 비롯되고 있다”면서 “이럴바에는 단체장의 경우 당 공천을 배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지방종합 ij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