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한 원유 수출 중단 "지난 2월 수출 실적 자료 없다?"
중국, 북한 원유 수출 중단 "지난 2월 수출 실적 자료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북한 원유 수출 중단 "지난 2월 수출 실적 자료 없다?"

중국이 북한으로의 원유 수출을 중단했다.

지난 2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달 북한으로 원유를 수출하는 업무를 중단했다.

이 보도는 중국 세관의 통계를 토대로 분석된 것으로 지난 2월 중국에서 북한으로 원유를 수출한 실적이 없기 때문에 원유 수출을 중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2011년 2월, 2012년 2월에도 중국이 북한으로 원유를 수출한 실적 자료는 없다.

이때문에 지난달 중국이 북한으로 원유를 수출한 실적 자료가 없는 것이 북한 핵실험과 관련된 대북 제재 조치인지 아니면 시기상 그런 것인지 여부는 3월 실적이 작성돼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중국은 2006년 10월 북한이 1차 핵실험을 했을 때도 원유 수출을 중단한 바 있다.

통상 중국 정부는 대북제재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였지만 이번 북한의 3차 핵실험 후 UN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내놓은 대북 제재 결의안에는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를 통해 이번 실적 자료가 없는 것이 중국이 대북제재 차원에서 북한으로 원유 수출을 중단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팀

중국 북한 원유 수출 중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