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 한국실업탁구연맹전 남자 단체전 2년 만에 정상 스매싱
수원시청, 한국실업탁구연맹전 남자 단체전 2년 만에 정상 스매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청이 2013 춘계회장기 실업탁구대회 남자부 단체전에서 2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수원시청은 22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남자단체전 결승에서 서울시청을 3대1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대전시설공단에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던 수원시청은 이날 승리로 2011년 우승에 이어 2년 만에 정상 탈환에 성공하는 기쁨을 맛봤다.

4단1복으로 진행된 단체전 결승에서 수원시청은 제1단식에 나선 조지훈이 이동진(서울시청)을 접전 끝에 3-2로 물리치며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제2단식에서 김진혁이 고준용(서울시청)에게 0-3으로 패하며 위기를 맞았으나 이어진 제3복식에서 조지훈-김성민 조가 고준용-이동진 조를 3-2로 꺾으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수원시청은 제4단식에서 김남수가 박광빈(서울시청)을 3-1로 가볍게 제압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밖에 조지훈은 전날 치러진 남자단식 결승에서 임재현(대전시설공단)에 2-3으로 아깝게 져 은메달에 그쳤고 김남수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유병준 감독은 “올 시즌 첫 대회에서 선수들이 뛰어난 집중력과 투지를 발휘해줘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며 “첫 스타트를 잘 끊은 만큼 경기도체전 등 앞으로 치러질 대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황선학기자 2hwangpo@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