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 생활고 고백 "과거 10원도 못 벌었지만, 지금은…" 깜짝
심진화 생활고 고백 "과거 10원도 못 벌었지만, 지금은…" 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우먼 심진화가 결혼 전 생활고를 고백했다.

심진화는 최근 진행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녹화 현장에서 결혼 전 힘들었던 생활고 시절을 털어놨다.

그는 이날 녹화에서 "과거 3년간 10원도 못 번 적이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심진화는 이어 "꿈에 대해 후회한 적이 없었는데, 그 때 당시 월급이 그리워 '왜 이 직업을 택했을까'라며 땅을 치고 후회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그의 힘들었던 삶은 남편인 개그맨 김원효를 만나고부터 풀리기 시작했다. 심진화는 "지금은 일이 끊이지 않고 계속 들어온다"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심진화 생활고 고백 솔직하네", "잘 되서 다행이다", "심진화 생활고 고백 눈물겹다", "심진화 생활고 고백 내 얘기인 줄 알았네", "심진화 생활고 고백 용기 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혜지기자 maeji@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