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 경춘선 전철 타고 온가족 떠나는 ‘가평여행’
[탐방] 경춘선 전철 타고 온가족 떠나는 ‘가평여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 봄이다! 봄이로구나~


경춘선의 가평, 청평, 대성리 이름만 들어도 소풍의 기억에서부터 덜컹거리던 완행열차 시절의 MT 추억과 낭만을 느끼던 가평이 경춘선 복선전철과 준고속열차인 itx-청춘운행으로 수도권 시민들의 일일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따사로운 봄볕과 더불어 자연의 싱그러움과 정취를 맛보며 경춘선 전철을 타고 가족단위 주말 나들이를 위한 가평지역의 주요 명소를 소개한다.

대성리역
대성리역을 중심으로 북한강변에는 산책로, 자전거도로, 강변을 따라 산책로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봄이 와 닿는 소리는 신선함과 생동감을 더해 주는 가운데 MT하면 떠올리는 명소라 젊은이들은 물론 장년층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청평역
청평호수 : 푸름과 싱싱함을 느낄 수 있는 가평 8경 중 제1경인 청평호수는 1943년 청평댐이 준공되면서 조성된 호수 양편으로 호명산과 화야산이 솟아 화려하지 않으면서 맑고 깨끗한 아름다움으로 볼수록 은은함이 묻어난다. 청평호는 우리나라 수상레저의 발상지로 다양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으며 북한강변을 따라 자라섬까지 이어진 강변로는 드라이브 코스로 인기가 높다.

쁘띠프랑스 : 동화 속에 들어온 듯한 이색적인 건물들로 이루어진 우리나라 속의 작은 프랑스마을은 곳곳에서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에 등장하는 캐릭터 동상과 꽃과 별을 만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200년 된 오르골이 연주하는 선율을 들을 수 있는 오르골 숍과 함께 총 16개 동의 프랑스식 건물에서는 숙박도 가능하다.

상천역
호명호수 : 하늘과 맞닿은 공간이다. 632m의 호명산 자락에 위치한 이 호수는 약 15만㎡의 면적을 가진 인공호수로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 천지를 연상케 하며 팔각 모양의 전망대에 올라 주변을 살피면 호명호수와 북한강이 한눈에 들어와 섬에 있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상천역에서 내려 등산로를 이용하면 걸어서 1시간 3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가평역
자라섬 : 북한강변에 위치한 자라섬은 오토캠핑장과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로 대표되는 생태, 레저, 축제의 섬이다.

오토캠핑을 하지 않아도 즐길거리가 많아 산책과 자전거도 탈 수 있다. 캠핑장 바로 옆에는 생태공원인 이화원이 있는데 동서양과 영호남의 식물로 조성된 생태테마공원으로 온실 안을 입체적으로 가꾸고 전통 정자를 설치해 정취가 물씬 풍길 뿐더러 200년 이상 된 커피 고목, 수령이 500년 이상인 올리브나무 등 희귀 수목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보납산(寶納山, 329.5m) : 유유히 흐르는 북한강과 그 북한강과 합류하기 위해 숨 죽여 흐르는 가평천의 굴곡을 양 옆으로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명산으로 야트막하지만 암릉과 몇 개의 능선, 동굴 등 여느 산에서 볼 수 있는 장면을 전부 즐길 수 있는 산이다.

보납산은 추사 김정희와 쌍벽을 이룬 조선 최고의 서예가 한호(호는 석봉)와 관련한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어 선조 32년인 1599년 한석봉이 가평군수를 지낼 때 이 산을 유달리 좋아했는데 보납산 전체가 하나의 돌로 이루어진 석봉(石峯)이라서 그 이름을 따 호를 석봉이라 했다는 설이 있다.

정상에 오르면 유유히 흐르는 북한강뿐만 아니라 남이섬, 자라섬, 가평시내가 한눈에 들어와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글 _ 고창수 기자 kcs4903@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