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만우절 장난 "숨겨둔 아이가 둘이나 있습니다, 아이 엄마는?"
박정민 만우절 장난 "숨겨둔 아이가 둘이나 있습니다, 아이 엄마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만우절 장난 "숨겨둔 아이가 둘이나 있습니다, 아이 엄마는?"

가수 박정민이 만우절을 맞아 깜짝 고백을 했다.

박정민은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 오늘 여러분께 고백 하나 하려합니다. 계속 숨기고 싶었지만 숨겨둔 아이가 있습니다. 그것도 둘"이라고 남겼다.

이어 "많은 여러분께 실망 끼쳐드리게 돼 죄송합니다. 행복한 가정의 가장의 모습으로 사죄하겠습니다. 얘들아 사랑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배우 주원이 "정민아 힘 내!"라는 답글을 남겨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지만 만우절 장난임을 눈치챈 팬들은 박정민의 귀여운 장난에 안도했다.

박정민 만우절 장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정민 만우절 장난 오늘 연예인들 장난 치는 거 다 티나", "박정민 만우절 장난 행여나 농담이라도 그런 말 하지말아요", "박정민 만우절 장난 주원 댓글이 더 귀여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