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봇물… 씁쓸한 사회 생활 '초공감'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봇물… 씁쓸한 사회 생활 '초공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봇물… 씁쓸한 사회 생활 '초공감'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이 줄을 잇고 있다.

최근 시청률 상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KBS 2TV '직장의 신'의 시청자 사연 게시판에는 가슴 찡한 사연이 밀려들고 있다. 취업 준비생부터 중간관리자까지 실제 시청자들이 사회에서 겪는 가슴 아픈 사연을 소개하고 있는 것.

지난 23일 방송분에서 임신 사실이 발각된 계약직 5년차 박봉희(이미도 분) 사원 이야기가 그려지자 워킹맘들은 그녀의 설움과 눈물에 깊이 공감했다.

갓 돌 지난 딸을 키우고 있다는 한 직장인은 임신 기간 내내 눈치를 보며 직장을 다녔고 유산 징후에도 쉬지 않고 일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장규직(오지호 분)에 공감한다는 시청자의 사연도 있었다. 극중 '공공의 적'을 자처하는 와이장 식품회사 마케팅영업부 장규직 팀장을 보며 "필요에 따라 혼자 위아래로 욕먹을 것을 감수하고 악역이 되어야 하고 될 수밖에 없는 자리"라는 시청자의 글도 소개됐다.

제작진은 "'직장의 신'으로 위로받는 시청자들이 많아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감사하다"며 "드라마를 통해서나마 상처받은 수많은 대한민국 직장인들과 소통하고 그 상처를 조금이나마 씻어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나도 한 번 써볼까",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돈은 쥐꼬리만큼 주면서 부려먹는 거 보면 미스김처럼 살고싶어",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초공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사진= 직장의 신 시청자 사연, KBS 공식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