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결방에 비난 폭주, "MBC는 시청자 마음 알랑가몰라"
'나 혼자 산다' 결방에 비난 폭주, "MBC는 시청자 마음 알랑가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금요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가 가수 싸이의 콘서트 방송으로 인해 결방되자 시청자들의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MBC는 26일 정규 프로그램인 '나 혼자 산다'를 결방하고 싸이의 콘서트 '해프닝'을 녹화 방송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에 따르면 이날 싸이 콘서트 '해프닝'은 8.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방송된 KBS 2TV '사랑과 전쟁(7.1%)'과 SBS '땡큐(4.6%)'를 가볍게 제치고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방송 편성 변경으로 시청자들은 잔뜩 뿔이 났다. 특히 싸이의 콘서트는 지난 13일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것으로, 이미 케이블 채널 엠넷(Mnet)을 통해 생중계된 바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나 혼자 산다' 시청자 게시판에 "싸이 콘서트 녹화 중계를 왜 정규 프로그램을 결방하면서까지 방송 하냐"는 의견을 올리며 화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온 국민이 싸이 팬인 줄 아냐", "죄 없는 싸이가 미워 보인다"는 의견이 나오는 등 애꿎은 싸이에게 불똥이 튀고 있다.

이러한 MBC의 갑작스러운 정규 프로그램 결방과 싸이 콘서트 녹화 방송 편성은 누가 봐도 시청률 때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난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의 시청률(7.6%)과 비교해보면 싸이의 '해프닝'은 0.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어찌 보면 MBC의 꼼수가 성공한 셈이다. 그러나 MBC를 향한 시청자들의 신뢰는 하락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 혼자 산다 결방 제대로 알렸어야지", "나 혼자 산다 방송만 기다렸는데, 갑자기 결방이라니", "나 혼자 산다 결방하는 줄도 모르고 기다렸네", "나 혼자 산다 결방 했으니 다음 주는 2회 방송 해주세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혜지기자 maeji@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