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시청률 낮아도 연일 호평… 최선 다할 것"
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시청률 낮아도 연일 호평… 최선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시청률 낮아도 연일 호평… 최선 다할 것"

'내연모' 측이 조기종영에 대해 부인했다.

30일 한 매체는 "SBS '내 연애의 모든 것'(이하 '내연모')가 시청률 부진을 이유로 조기종영을 할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내연모' 제작 관계자는 "현재 '내연모'의 조기종영설은 사실무근이다"라고 조기종영설에 대해 부인했다.

이어 "'내연모'는 시청률이 높은 드라마는 아니지만 많은 시청자와 매체로부터 연일 호평을 받고 있는 작품"이라며 "정치와 로맨스를 엮은 새로운 시도에 대해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작품성이나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 극찬이 계속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끝까지 '내연모'를 아껴주시는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좋은 시선을 당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다행이다", "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말대로 시청률이 전부는 아니니까","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그래도 신하균 이민정 조합인데 시청률 낮아 아쉽긴 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사진= 내연모 조기종영 부인, SBS 공식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