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의 신' 16회 종영, "연장 없다"…후속작은?
'직장의 신' 16회 종영, "연장 없다"…후속작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직장의 신'이 예정대로 16회로 종영한다.

'직장의 신' 제작 관계자는 "연장을 하면 극의 긴장감과 완성도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연장은 없다"고 3일 밝혔다. 또한 밤샘 촬영으로 지친 배우와 작가의 체력적인 문제도 이유 중에 하나라고 덧붙였다.

드라마 '직장의 신'은 일본 인기 드라마 '파견의 품격'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계약직 사원의 불합리적인 처우와 정리 해고 등을 다루며 시청자들의 큰 반응과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MBC 드라마 '구가의서'와 함께 월화극 시청률 1, 2위를 앞 다투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직장의 신 16회 종영 아쉽다", "직장의 신 16회 종영해야 기억에 오래 남을 듯", "인기 있다고 질질 끄는 거 보다 낫다", "직장의 신 16회 종영 아쉽지만 괜찮아요", "직장의 신 16회 종영까지 힘내세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직장의 신' 후속작으로는 배우 김남길, 손예진 주연의 '상어'가 방영될 예정이다.

김혜지기자 maeji@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