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상용메일 편법사용 자료유출 우려
공무원 상용메일 편법사용 자료유출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프로그램 설치 사용땐 보안 담당 부서가 감지못해

인천지역 지자체가 국가사이버안전관리규정 등에 따라 네이버·G메일 등 상용 메일 사용을 차단했지만, 일부 공무원들이 특정 프로그램을 설치, 상용 메일을 사용하고 있어 전산보안이 무방비인 것으로 밝혀졌다.

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 2008년 10월부터 모든 지자체와 행정기관은 국가정보원의 메일 안전 관리 지침 및 국가사이버안전관리규정등에 따라, 공문이나 업무 관련 메일은 반드시 공직자 통합 e-메일(korea.kr)만 사용토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공무원들은 특정 프로그램을 설치, 업무용 컴퓨터로 G메일 등 상용 메일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자료유출이나 메일해킹 등에 노출될 우려가 높은 실정이다.

인터넷 프로그램 중 하나인 ‘크롬브라우저’와 ‘G메일 새 메시지 알림’ 등을 설치하면, 크롬브라우져 안에서 알림창 형태로 이메일을 주고 받을 수 있다. 공무원이 이 방법으로 이메일을 외부로 보내더라도, 전산 보안을 담당하는 부서에서는 전혀 알 수 없다.

현재 인터넷익스플로러 브라우저에 대해서만 사이트 차단 및 메일 사용 실태가 상시 모니터링 될 뿐, 크롬브라우저에 대해선 장비 및 프로그램 등 아무런 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손쉽게 대용량 파일 첨부도 가능해, 내부 직원에 의한 각종 행정 기밀 자료의 외부 유출도 우려되고 있다.

또 지자체가 운영하는 전산 보안의 사각지대에 있다 보니, 각종 해킹에도 노출되어 있다. 공직자 메일에는 받은 이메일의 첨부파일 등에 악성코드 등이 있으면 다운로드 되지 않도록 하거나 자체 삭제하는 기능이 있다. 하지만 크롬브라우저를 통해 이메일을 받으면 악성코드에 대한 사전 차단이 되지 않아, 자칫 해킹 메일을 통한 시스템 감염은 물론 각종 행정 정보가 고스란히 해커에게 넘어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확인해보니 상용 메일이 사용되고 있는 등 보안상 문제점이 있다”며 “현재 시스템으론 이를 막을 수 없다. 추경에 예산을 확보해 장비를 보안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우기자 lmw@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