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눈물 펑펑, 아프리카 소녀 사연에…"천사가 따로 없네"
유인나 눈물 펑펑, 아프리카 소녀 사연에…"천사가 따로 없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유인나가 뜨거운 눈물을 보였다.

유인나는 10일 방송된 SBS '희망TV SBS'에서 뇌수종 투병 중인 아프리카의 4살 소녀 엘샤데이의 사연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인나는 내레이션을 맡아 엘샤데이의 투병 사실과 소녀의 안타까운 집안 사정을 알리며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다.

내레이션을 마친 유인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한 달에 얼마만 내면 이렇게 아픈 친구들이 살 수 있다고 하지 않냐"며 "그런데 그게 안 돼서 저 친구들이 고통스러워한다는 것이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많은 분들이 이 영상을 보셨으면 좋겠다"며 "나눔밖에는 방법이 없는 것 같다. 여러분이 조금씩 저 친구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여 보는 이들을 찡하게 만들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유인나 눈물 흘리는데 나도 찡했다", "유인나 눈물 흘리면서 말하는데, 천사 같아 보였다", "유인나 눈물 가슴 아프네", "유인나 눈물 흘리는 모습에 지현우가 속상해할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혜지기자 maeji@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