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더위… 미리미리 ‘병해충 단속’
초여름 더위… 미리미리 ‘병해충 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농기원, 갑작스런 기온 상승… 농가에 ‘병해충 주의보’
모내기 앞두고 비닐터널 환기ㆍ못자리 방제 등 예방 당부

최근 경기지역 낮 기온이 25도를 넘어서는 등 때 이른 초여름 날씨가 지속되면서 도내 농가에 병해충 주의보가 내려졌다.

14일 경기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 농기원은 이날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농가들에 “최근 높은 기온에 따라 고온피해 및 키다리병 발생에 주의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갑자기 기온이 크게 올라가면서 각종 해충들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모내기를 앞두고 비닐터널 내 온도변화가 클 때 발생하기 쉬운 모잘록병과 뜸모를 주의해야 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온도가 30도 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환기관리를 하고 비닐을 제거할 때는 물을 대었다가 빼 주어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애멸구(줄무늬잎마름병), 벼물바구미 등은 모내기 전 상자에 농약종류별 살포시기와 살포량을 지켜 골고루 뿌려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기원은 높은 온도에서 급속히 확산되는 키다리병의 경우, 종자를 소독한 보급종이 아닌 자가체종을 하는 농가들은 반드시 못자리 방제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과수농가들은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와 같은 외래해충을 주의해야 한다. 진딧물, 꼬마배나무이, 장님노린재 등은 잎 등을 자세히 살펴봐 꽃이 피어있는 시기를 피해 발생초기에 방제하는 것이 좋다.

시설채소의 경우 기온이 올라가면 총채벌레, 진딧물, 응애, 온실(담배)가루이 등의 밀도가 늘어나 방제가 소홀한 곳에서는 피해가 우려된다. 대부분 크기가 작아 초기발생을 알아보기 어렵기 때문에 돋보기나 끈끈이트랩을 이용해 발생이 시작될 때를 정확히 파악해 바로 방제해야 한다.

농기원은 경기지역이 타 시·도와 중국의 해충 발생에도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이를 예의주시하며 방제지도를 펼칠 계획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과거에 비해 요즘은 기후변화의 폭이 너무 커 예측과 대응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각 농가에서는 해충 발생 정보에 관심을 기울이고 초기 방제를 서둘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