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공식 사과, 솔직하고 편안한 모습 보여주려다… "문제 반복 않겠다"
빅스 공식 사과, 솔직하고 편안한 모습 보여주려다… "문제 반복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돌그룹 빅스(VIXX)가 공식 사과했다.

22일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공개된 '빅스TV' 14화에서 빅스 멤버들이 문제의 표식이 있는 모자를 착용하고 출연한 장면이 공개돼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팬들과의 자유로운 소통을 목적으로 제작된 VIXX TV의 특성상 빅스 멤버들 또한 솔직하고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리려는 과정에서 생긴 실수"라며 "제작과 편집을 맡고있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가 이를 여과 없이 공개해 발생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또 소속사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지난해 올라온 '빅스TV' 14화가 게재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영상 속에는 빅스 멤버 라비와 엔이 전범기를 배경으로 일본 제일이라는 의미의 '日本一'(일본일)이라는 문구가 부착된 모자를 쓴 모습이 담겨 있다. 

빅스 공식 사과 소식에 누리꾼들은 "실수라고 하더라도 이런 부분은 조심해야 할 듯", "이번 논란을 통해 앞으로는 제발 이런 일 없도록 합시다", "자유로운 소통이라도 지킬 건 지켜야 될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빅스 공식 사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