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봉선 헌팅 고백, 바닷가에서 다가오는 남자들에게… "됐다 그래"
신봉선 헌팅 고백, 바닷가에서 다가오는 남자들에게… "됐다 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미디언 신봉선이 헌팅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무한걸스'에서는 상반기 화제가 된 키워드 '남자'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봉선은 백보람, 황보와 함께 바다에 갔다가 남자들에게 헌팅을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백보람과 황보는 "신봉선이 다가오는 남자들에게 '됐다 그래'라면서 단칼에 거절했다"고 밝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 헌팅 고백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들이 별로였나 봐", "신봉선도 요즘 예쁘던데?", "헌팅을 자주 당하나봐 거절하는 거 보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신봉선 헌팅 고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