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해명 "사랑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했다" 관심 '집중'
아이유 해명 "사랑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했다" 관심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유가 SNS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서는 아이유가 출연해 지난해 슈퍼주니어 은혁과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린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유는 "사진은 실수로 올린 것이 맞다. 내가 사진을 올린 것이기 때문에 누굴 탓할 것도 없는 일"이라며 "나를 사랑해줬던 사람들에게도 상대방을 사랑해준 사람들에게도 모두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 앞에 나가서 사과를 하고 오해를 푸는 게 맞는 건지 가만히 있는 게 맞는 건지에 대해 고민했다"며 "내가 다 미안해야 할 일이었다. 너무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MC들은 은혁과 대화를 해봤냐고 물었고, 아이유는 "괜찮냐고 물어보더라. 내가 정말 미안했다"며 거듭 미안함을 표했다.

아이유 해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해가 있긴 있었던 듯", "사과까지 할 일은 아닌 것 같은데…", "괜찮다! 힘내세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아이유 해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