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값 하락 한우농가 폭발
소값 하락 한우농가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소 수매 등 11개항 요구… 국회서 단식농성
관철 안될 땐 출하저지떮靑에 한우반납 투쟁 선포

소값 하락에 대한 한우농가의 분노가 폭발했다.

전국한우협회는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값 회복 촉구를 위한 선포식’을 개최했다.

협회는 “지난 2001년 쇠고기 전면 수입개방에도 불구하고 품질고급화 등 피나는 노력을 기울였지만 2008년 이후 6년째 이어진 적자로 망연자실한 상태”라며 대책을 서둘러 줄 것을 촉구했다.

협회는 특히 소규모 번식농가들이 경영난으로 폐업을 선택하면서 50두 미만 중소농이 지난해 2분기 13만7천가구에서 올해는 11만7천가구로 2만가구나 줄었다고 주장했다. 농가들은 “이는 한우값 하락에 따른 경영압박이 50두 미만의 중소농가에 크게 작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생산여건 호전을 위해 정부에 암소 수매를 요구한지 1년이 지났지만 예산 핑계로 ‘안 된다’는 답변만 들었다”며 정부의 암소 수매와 함께 농협중앙회의 사료값 인하 등 11개의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한우협회는 이날 기자회견후 오는 29일까지 집행부 단식농성에 돌입하고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30일 충북 음성공판장에서 출하저지 등 장기투쟁에 들어가겠다고 선포했다.

이강우 회장은 “우리의 거듭된 요구에도 불구하고 해결기미가 보이지 않을 경우 ‘청와대 한우반납 투쟁’ 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