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렁주렁 ‘호박터널’ 따라 걸으니 무더위 안녕~
주렁주렁 ‘호박터널’ 따라 걸으니 무더위 안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70여품종 ‘볼거리’ 제공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여름방학과 피서철을 맞아 더위를 피할 수 있는 휴식처로 마련한 이색 호박터널을 29일 일반에 공개했다.

호박터널의 총길이는 90m로 3개 터널로 나눠져 있으며, ‘터키터반’, ‘홍보석’, ‘이색칼라호박’ 등 형형색색의 70여 품종을 구간별 같은 품종끼리 심어 벨트식 터널을 조성했다.

또한 15m 길이의 터널에는 ‘슈가 옐로우’, ‘헤이’, ‘미니찰’과 같은 노란색, 흑색, 붉은 색상의 컬러 토마토를 심어 호박터널과는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호박터널 외에도 다양한 식물을 볼 수 있는 표본·전시온실을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열어 둔다.

홈페이지(www.nihhs.go.kr)를 통해 신청하면 전문안내 도우미의 설명을 받을 수 있으며 휴일에는 개인 또는 가족단위 자유 관람도 가능하다. 오대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술지원과장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이해 도심에서 쉽게 쉬어갈 수 있는 호박터널과 표본·전시온실을 개방했다”며 “어린이들은 농업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고, 부모들은 어릴적 추억을 되새기며 색다른 경험을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