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 고충 토로 "부모님보다 자주 전화…숨 좀 쉬며 삽시다" 왜?
김원효 고충 토로 "부모님보다 자주 전화…숨 좀 쉬며 삽시다"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김원효가 전화번호 유출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김원효는 5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이러지는 맙시다. 아침부터… 어떻게 유출됐는지는 모르지만 우리도 숨 좀 쉬며 삽시다. 예의를 좀 지킵시다. 아무리 팬이신 건 알겠지만 부모님보다 전화를 자주 하면 어떡해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자신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대화창을 캡처한 것. 사진 속에는 김원효가 팬으로부터 받은 문자 메시지의 내용이 담겨 있다.

오전 8시 35분에 도착한 해당 메시지에는 "안녕하세요 저는 김원효 연예인 팬입니다. 제발 전화 좀 받아주세요. 전화 주시면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김원효는 아침부터 계속 전화가 온 데 이어 전화를 달라는 문자메시지까지 오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원효 고충 토로할 만 하다", "연예인도 사람인데 정말 그만 좀 하세요", "김원효 고충 토로 안타까워", "번호는 어떻게 알았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