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 김우빈 MC 소감 "심장 터질 듯…한걸음씩 걸어나가겠다"
'엠카' 김우빈 MC 소감 "심장 터질 듯…한걸음씩 걸어나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빈이 엠카운트다운 MC를 맡은 소감을 전했다.

김우빈은 15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MC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이날 그는 깔끔한 슈트를 입고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올라 안정적인 진행 실력을 뽐냈다.

김우빈은 친한 연예인들의 응원 속에 등장해 "오늘부터 엠카운트다운을 책임지게 된 김우빈입니다"라며 "4월에 한 번 진행을 해봐서 덜 떨릴 줄 알았더니 그래도 심장이 터질 것 같다"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한걸음씩 걸어나갈 수 있는 MC가 되겠다"고 말해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았다.

앞서 김우빈은 지난 4월 '엠카운트다운' 스페셜 MC를 맡아 안정된 진행 실력을 선보였던 바 있다.

김우빈 MC 소감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우빈 MC 소감대로 좋은 활약 기대할게요", "진행 정말 안정적으로 하던데?", "김우빈 씨 요즘 여러 분야에서 많이 활동하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EXO(엑소), 2NE1(투애니원), f(x)(에프엑스), 크레용팝, ZE:A(제국의아이들), 빅스타, B.A.P(비에이피), 세이예스, VIXX(빅스), 김그림, Tasty(테이스티), 김현중, San E(산이), 파이브돌스, 24K(투포케이)가 출연했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