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페루 교육교제 수주 등 ‘성공신화’ 화제
세계최대 페루 교육교제 수주 등 ‘성공신화’ 화제
  • 박상돈 기자
  • 승인 2013.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미네이팅 기술 선도기업, ㈜GMP 김양평 회장

“국내 인쇄 기술이 세계속으로 비상하며, 더 높은 꿈을 이룰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장기 불황속에도 공격적인 수출주도형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김양평 ㈜GMP 회장이 화제다.

㈜GMP는 파주시 문발공단에 소재한 라미네이팅 기술 선도기업으로 한국 인쇄산업의 한 획을 긋고 있는 굴지의 강소기업이다. 특히 세계 최대의 사무주변기기 제조사인 ACCO_GBC와 전략적 제휴로 전 세계 라미네이팅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유럽·독일 현지 판매 법인을 포함한 전 세계 35개국에 GMP 브랜드 독자 유통망을 구축해 100개국 이상 수출하고 있다.

㈜GMP의 성공신화에는 김 회장의 열정과 노력의 흔적이 고스란히 배어있다. 김 회장은 “페루와의 단일수주 체결에서 보여주듯 ㈜GMP는 불경기에도 수출주도형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국내 인쇄산업 발전의 초석을 다져 선진국가로 거듭나는 초석을 마련하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 결과 최근 페루 기업과 305만 달러(33억5천만원) 규모의 교육 인쇄물을 카드화시킨 라미네이팅(코팅) 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후 2개월 만에 모든 생산을 조기완료해 계약된 납기보다 1주일을 앞당겨 출고를 마치는 성과를 냈다.

이는 페루 정부가 교육교재의 장기 사용 및 재활용을 위해 이 카드 교육교재의 제작을 ㈜GMP에 일임한 것으로, 단일 수주·품목, 단기납품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기록될 전망.

현지에서 조차 “선명한 컬러 교재이기에 시청각 교재로 이보다 더 이상 좋은 것이 없다”며 ㈜GMP의 기술력을 인정받을만큼 김 회장과 직원들의 노력에 국·내외 인쇄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파주=박상돈기자 psd1611@kyeonggi.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