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밭토양 비옥도 ‘양호’
도내 밭토양 비옥도 ‘양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물생육 영향 ‘산도’ 적정수준 석회 소요량ㆍ토양염농도 개선

경기도내 밭토양이 대체로 비옥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임재욱)은 도내 190지점의 밭토양을 채취해 조사한 결과, 주요 토양성분과 토양비옥도가 양호하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작물 비료성분 흡수와 생육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지표성분인 산도(pH)는 6.2로 적정 범위(6.0~6.5)에 포함됐다.

석회소요량은 2009년에 1㏊당 1천980㎏이었던 것이 올해 1천700㎏으로 개선됐다. 이는 산성 토양을 개량하는데 필요한 도내 석회비료 지원비용을 약 27억8천만원 절감하는 효과이다. 토양염농도는 0.63dS/m로 감소했다.

작물의 생육에 필요한 영양염류를 나타내는 토양염농도는 과다하게 집적하게 되면 오히려 작물에 생육피해를 준다.

이와 함께 칼슘은 5.5cmol/㎏, 마그네슘 1.7cmol/㎏, 칼륨 0.81cmol/㎏으로 적정수준을 유지하거나 초과 성분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기물 함량은 2.0%로 2009년 2.1%에 비해 약간 낮아졌으나 적정범위(2.0~3.0%)에서 토양비옥도를 유지했다.

이에 대해 도 농기원은 그동안 석회질비료 공급 확대, 녹비작물 지원 확대, 밭토양 검정사업 등의 영향으로 토양이 비옥해진 것으로 분석했다.

도 농기원 관계자는 “양분 과다 농경지나 양분 부족 농경지는 지속적인 시비관리가 필요하다”며 “작물 파종이나 정식 전에 시·군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원에 토양검정을 의뢰해 작물에 알맞은 처방을 받아 시비하는 것이 효과적인 관리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