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화성갑 보선, 김성회ㆍ서청원 중 결정
새누리 화성갑 보선, 김성회ㆍ서청원 중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10ㆍ30’ 화성갑 보궐선거 후보가 김성회 전 의원과 서청원 전 한나라당 대표 중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당 공천심사위원회(위원장 홍문종 사무총장)는 27일 전체회의를 열어 화성갑 보선과 관련, 1차 압축한 3인 후보(고준호, 김성회, 서청원) 중 여론조사 등을 통해 김성회ㆍ서청원 등 두 명으로 2차 압축했다.

공심위원인 김재원 의원은 전체회의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화성갑 지역구는 김성회ㆍ서청원 후보로 압축했다”며 “경북 포항남ㆍ울릉은 (1차 압축한 7인 후보 중) 김순견ㆍ박명재ㆍ서장은 후보 등 세 명으로 좁혀 의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포항 남·울릉은 10월1일 세 명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통해 정밀조사를 실시한다”면서 “화성갑은 후보수가 적어서 지난번 면접으로 충분하기 때문에 별도의 심층면접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10월10일이 후보등록일이기 때문에 일정이 촉박하다”면서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충분한 검토를 위해 두 지역의 최종 발표가 따로 나올 수도 있다”고 말해, 후보선정에 고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공심위는 화성갑의 경우, 29일 귀국하는 민주당 손학규 상임고문의 출마여부 등 야당 후보선정 추이에 상당한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