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아침] 봄
[시가 있는 아침] 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기에 눈이 멀어
이곳저곳 새 집을 차린 늦바람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한다


아, 저기 조여 오는 대지의 숨통이
갈라진 틈 사이 물오른 봄빛 내려와
고개 든다


인내를 쓰다듬으며
오르는 기지재 켜는 소리
애틋하게 바라본 곳엔
순간 나를 덮친
복수초 활짝 웃었다

허정희
강원 원주 출생
경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서교육과 재학
<문예사조>로 등단
화성서정문학회 회원
수원 정자초등학교 재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