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시장 예비후보 “송 시장 무책임 市政 재정적자”
안상수 시장 예비후보 “송 시장 무책임 市政 재정적자”
  • 김창수 기자 cskim@kyeonggi.com
  • 입력   2014. 04. 10   오후 9 : 2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상수 새누리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툭하면 ‘남의탓’으로 돌리는 새정치민주연합 송영길 현 인천시장의 무책임한 시정운영 마인드가 인천시 재정적자 파행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

안 후보는 “인천시는 지난 4년간 송영길 시장 체제에서 7조였던 부채규모가 13조로 눈덩이처럼 불어나 최악의 재정악화를 겪고 있다”며 “더 걱정스러운 것은 인천시 소유의 노른자 땅인 인천터미널 부지와 송도 6·8공구 등을 헐값에 매각, 미래 가치를 망실 시킴에 따라 향후 인천시 세수 확충에 적색 경보등이 켜지기 시작했다”고 우려.

또 안 후보는 “제가 시장에 재임했던 당시에 미래 가치와 개발 이익을 염두에 두고 진행했던 인천시 사업의 각종 투자금에 대해 송 시장은 ‘순전한 부채’로 호도해 본인 스스로를 ‘부채 해결사’라는 이미지를 부각시켜 당선됐지만 정작 7조의 부채가 9조를 넘어 12조에 달하는 본인이 늘린 부채에 대해서는 면피의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

특히 안 후보는 “인천유나이티드는 후임 시장에 인계될 당시 81억의 흑자 상태였는데 최근 부채 총계가 131억일 정도로 자본금 잠식과 빚더미에 눌려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며 “송 시장은 구단주로 재정악화에도 불구 홍보와 재정이사 등과같은 없던 보직을 신설해 측근 인사로 채워 혈세를 펑펑 쓰게 만들었다”고 강조.

이에 안 후보는 “송 시장이 이러한 잘못에도 불구 아직까지 언론을 통해 전임 시장과 정부를 탓하는 ‘남 탓 선거 마케팅’에만 치중하고 있다”며 “송 시장은 인천시민에게 측근 뇌물비리와 방만한 시정운영으로 늘어난 부채에 대해 공식 해명과 사과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촉구.

김창수기자 cskim@kyeonggi.com

김한신 시교육감 예비후보 보수 후보진 단일화 위해 사퇴
○…김한신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는 10일 시교육감 후보직을 전격 사퇴.

김 예비후보는 예비후보 등록과 동시에 보수 후보 단일화를 주장하며 단일화 추진 모임에 수차례 참여했으나, 계속된 협상 결렬과 무산에 결국 사퇴를 결정.

김 예비후보는 “시민들이 올바른 보수교육감을 선택할 수 있도록 시교육감 후보직을 내려놓기로 했다”며 “김영태, 이본수, 안경수 등 3명의 보수 후보 모두 좋은 결실이 있길 바란다”고 강조.

한편, 김 예비후보는 오랜 세월 인천 교육현장과 교육행정 및 교육정책 분야에서 활동해 온 만큼, 앞으로도 인천 교육 발전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봉사하겠다는 계획.

김민기자 suein84@kyeonggi.com

김응호 부평구청장 예비후보 미군기지 자리 도시농업공원화
○…정의당 김응호 부평구청장 예비후보는 10일 반환 예정인 부평미군기지 활용방안으로 도시농업체험공원 조성방안을 제시.

김 예비후보는 “도심 경작공간의 확대가 도시농업 정책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과제로 부평미군기지 내 3만㎡ 이상의 부지를 활용해 도시농업 체험공원을 조성할 것을 제안한다”며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아이들의 농업 체험 공간으로 활용될 논과 밭, 농촌 체험관, 시민 텃밭 등을 만든다면 방문객 유치도 가능하다”고 말해.

이어 “도시농업 체험공원을 부평풍물축제와 연계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부평지역 노인을 운영 및 관리에 참여시켜일자리를 창출 할 것”이라며 “1가구 1텃밭, 장애인 다문화 텃밭 운영, 텃밭 강사와 텃밭 관리 일자리 창출 등을 구상 중”이 라고 강조.

박용준기자 yjunsay@kyeonggi.com

윤재상 시의원 예비후보 경선후보 불법 선거운동 주장
○…윤재상 새누리당 광역의원(강화 선거구) 예비후보는 10일 새누리당 여론조사 경선에서 상대 후보의 불법 선거운동을 주장하며 중앙당 클린 공천 감시단에 조사 요구.

윤 예비후보는 “현행 규정 및 합의사항 등에 여론조사 경선 기간엔 일체의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면서 “하지만 A예비후보가 여론조사 당일 한 초등학교 동창생이 탄 관광버스에 올라가 지지를 호소했고, 한 중학교에서 열린 축구대회장에 가서 축구 동호인 등에게 인사하는 등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고 주장.

이어 “또 다른 예비후보도 역시 이날 주민들에게 ‘여론조사로 시의원이 결정된다’는 내용과 자신을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선거운동을 했다”면서 “여론조사 경선 결과 2% 차이로 뒤졌는데, 이는 타 후보의 이 같은 불법 선거운동 때문”이라고 강조.

윤 예비후보는 “여론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친 불법 선거운동 등이 있을 경우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직접 후보자를 추천할 수 있게 규정하고 있다”며 “중앙당 클린공천 감시단의 공정한 조사를 기대한다”고 설명.

한의동기자 hhh6000 @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