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IT벤처 인력난 해소된다
도내 IT벤처 인력난 해소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다음달부터 정보통신(IT) 분야 전공 청년실업자들을 고용하는 벤처기업에 고용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도는 25일 “IT분야를 전공한 대학 졸업자 및 예정자들의 산업현장 경험기회를 확대하고 벤처기업의 IT분야 인력난 해소를 위해 ‘IT분야 청년인턴제’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인턴사원 230명의 3개월치 임금 규모인 3억4천여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도는 이날부터 연말까지 수시로 인턴사원 희망자와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신청서를 접수한 뒤 다음달부터 인턴사원을 고용하는 기업에 인턴사원 1인당 3개월분 임금 15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 자격은 인턴희망자는 20세 이상 30세 미만의 대졸 및 졸업 예정자 가운데 IT분야 전공자 및 자격증 소지자이며 고용 희망업체는 상시근로자 5∼300명의 도내 벤처기업이다.



인턴희망자는 IT분야 자격증, 졸업(예정)증명서 등이 첨부된 인턴사원 참여신청서를, 고용 희망업체는 벤처기업등록증 등이 첨부된 인턴사원 배치 신청서를 각 시·군 취업정보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