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구조된 학생 20%… 정신건강의학과로 전과 고려
[세월호 침몰 사고] 구조된 학생 20%… 정신건강의학과로 전과 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구조돼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에 입원 중인 학생 가운데 20%는 소아청소년과에서 정신건강의학과로 진료자료를 옮기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21일 차상훈 고대 안산병원장은 브리핑에서 "1:1 심층면담을 완료한 결과 학생 10명 중 2명은 지속적인 (병원)개입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돼 본인 및 보호자에게 동의여부에 따라 정신건강의학과로 전과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위험 징후를 보인 학생은 없고 상당수가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치료 학생 상태에 대한 정확한 인원수를 공개하는 것은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라 앞으로 수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고대 안산병원에는 학생 74명과 성인 환자 6명(필리핀 국적 2명·실종 학생 보호자 1명) 등 81명이 입원해 있는데 일부는 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상에 시달리고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대 안산병원은 불안증상이 심각한 학생 20%에 대해서는 장기간의 치료와 추가적인 약물투여 등을 고려하고 있다.

상태가 호전된 학생들의 경우에는 2∼3일 정도 더 관찰한 뒤 복귀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고대 안산병원은 입원 환자와 보호자 관리를 전담하고 퇴원할 학생이나 교사들에 대한 심리지원은 교육부 학생정신건강센터에서 전담한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