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조사받은 기관사 자살 시도… 생명에는 지장 없어
[세월호 침몰 사고] 조사받은 기관사 자살 시도… 생명에는 지장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기관사가 자살을 기도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늦게까지 검경 합동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고 숙소로 돌아간 기관사 A씨가 이날 새벽 자살을 기도했다.

씨는 함께 묵고 있던 동료 승무원들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해졌다.

수사본부는 계속해서 선박직 동료들이 소환되고, 사건의 파장이 커지자 심리적으로 불안해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수사본부의 한 관계자는 "조사 대상들이 참고인인 경우에는 관리하기 어렵다"면서 "피의자가 아니고서야 신병은 완전히 확보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