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이상호 기자, '다이빙벨' 투입 재촉 "이종인 대표가…"
[세월호 침몰 사고] 이상호 기자, '다이빙벨' 투입 재촉 "이종인 대표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수색에 '다이빙벨' 투입을 재촉하고 있다.

21일 이상호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사재 털어 잠수용 엘리베이터인 다이빙벨, 작업용 cctv 등 수십 톤 장비와 인력을 바지선에 가득 싣고 온 알파잠수 이종인 대표. 구조당국이 난색을 표해 밤새 부두에 발이 묶여 있는 상태. 아… 시간이 없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종인 알파잠수 대표가 가져온 다이빙벨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장비는 유속에 상관없이 20시간 정도 물 속에서 구조활동을 할 수 있는 장비로 '물 속 엘리베이터'라고 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종인 대표는 지난 18일 JTBC 뉴스에 출연해 이 장비를 소개한 바 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