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한 민간 잠수사, 실종자 구조에만 '집중'… 관심 사절
[세월호 침몰 사고] 한 민간 잠수사, 실종자 구조에만 '집중'… 관심 사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수색에 참여한 한 민간 잠수사가 외부의 관심을 끊고 구조활동에 몰입하고 있어 감동을 주고 있다.

외부 공기공급장치에 연결된 공기공급선을 입에 물고 잠수하는 일명 '머구리' 방식을 사용하고 있는 한국 구조협회 전북지부 조정현(37) 잠수사는 사고 발생 초기부터 수십 차례 잠수하며 구조에 앞장섰다.

함께 선박에 올라 구조작전을 지켜본 관계자에 따르면 조 잠수사가 포함된 잠수팀은 잠수 작전이 조류 등에 의해 난관에 봉착할 때마다 돌파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조 잠수사는 침몰 선체 주요 가이드라인 설치, 선체진입로 확보, 선실 유리창을 특수손도끼로 부숴 내부진입 등의 성과를 냈다.

특히 지난 20일 선실 내부에 시신이 있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하고도 진입로를 확보하지 못해 우왕좌왕하는 사이 해상에서 특수 손도끼를 제작해 유리창을 부수고 내부로 진입해 시신을 수습하기도 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