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 "2~3일 내로 수색 작업 완료해달라"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 "2~3일 내로 수색 작업 완료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 작업을 2∼3일 내 마무리해달라고 요구했다.

21일 실종자 가족 대표단은 이날 오후 전남 진도 실내체육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조류 흐름을 고려해) 이번주 수요일이나 목요일까지 생존자나 사망자가 있다면 수습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수색 작업을 참관한 결과, "3층과 4층 격벽 유리창을 모두 깨고 용접으로 벽을 뚫고 3층과 4층에 가이드 라인(유도줄)을 연결한 사실을 확인했지만 유속때문에 많은 시신을 인양하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새벽부터 투입된 미국 원격조종 무인잠수정(Remotely-Operated Vehicle·ROV)의 성과는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실종자 가족들은 단원고 학부모 대표 10명, 일반인 실종자 가족 2명, 단원고 교사 실종자 가족 대표 1명 등 총 13명으로 대표단을 구성, 관계 당국과의 협조 체계를 일원화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