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24(월)
뉴스 로컬 로컬 스포츠 연예 라이프 포토 경기TV 월간photo경기
▼ 지자체뉴스 바로가기
소비자 고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신문고 | 보도자료 | PDF 보기

사회  사회일반 | 사건·사고 | 법률·판결 | 교육 | 복지·노동·여성 | 생활·환경 | 국제사회 | 날씨 | 대학가 소식
 Main Page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조타실의 3등 항해사와 조타수 … 모두 초보였다
김예나 기자  |  yena@kyeongg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3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공감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침몰한 세월호의 선장과 조타수, 3등 항해사가 18일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사고'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조타실에서 3등 항해사의 지휘를 받았던 조타수는 여객선 근무경험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타수의 공인 경력서를 보면 그는 여객선인 세월호에 근무한 지 6개월이 조금 넘었으며, 그 이전에는 화물선과 예선(예인선) 등에만 승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타수마저 여객선 경력이 짧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세월호 탑승 4개월이 조금 넘은 3등 항해사를 포함, 사고 당시 조타실 근무를 맡은 두 명 모두 여객선 경력 초보였던 사실이 드러난 셈이다.

통상적으로 경력이 짧은 3등 항해사와 베테랑 조타수, 또는 1등 항해사와 경험이 짧은 조타수가 한 조가 돼 근무한다. 이때문에 일부 선박 전문가들은 경력이 짧은 3등 항해사와 여객선 경험이 처음인 조타수를 같은 근무조로 묶은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로써 세월호의 해운사 청해진해운의 근무표 작성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이 또다시 비판받고 있다.

해운사는 출발 지연에 따른 근무시간을 조정하지 않은 탓에 1등 항해사 대신 3등 항해사가 맹골수도 해역에서 조타를 잡는 단초를 제공했다.

김예나기자 yena@kyeonggi.com

<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예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공감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
이병헌, 입술 굳게 다문 채 공판 증인 출석…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이병헌, 입술 굳게 다문 채 공판 증인 출석…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배우 이병헌이 동영상 협박사건의 증인 신분으로 재판에 출석했다...
'무한도전' 달력·다이어리, 27일부터 예약 판매 돌입… 기대감 UP

'무한도전' 달력·다이어리, 27일부터 예약 판매 돌입… 기대감 UP

MBC '무한도전'의 새해 달력과 다이어리 판매...
곽진언 '자랑' 김필 'Feel's Song' 음원 공개… 여전한 감동에 관심 폭발

곽진언 '자랑' 김필 'Feel's Song' 음원 공개… 여전한 감동에 관심 폭발

'슈퍼스타K6'의 우승자 곽진언과 준우승자 김필...
비스트 '12시 30분' 커버 뮤비 주인공은 포미닛 허가윤, 청아한 보컬+풍부한 감성 매력↑

비스트 '12시 30분' 커버 뮤비 주인공은 포미닛 허가윤, 청아한 보컬+풍부한 감성 매력↑

‘12시 30분’의 어나더버전 커버 주인공은 그룹 포미닛의 허...
이시각 주요뉴스
스포츠
LPGA 리디아 고, 슈퍼루키 탄생...역대 최대 상금 차지

LPGA 리디아 고, 슈퍼루키 탄생...역대 최대 상금 차지

LPGA 리디아 고뉴질랜드 교포인 LPGA 프로 골퍼 리디아 ...
LPGA 리디아 고, 시즌 3관왕…보너스까지 150만 달러 ‘대박’

LPGA 리디아 고, 시즌 3관왕…보너스까지 150만 달러 ‘대박’

LPGA 리디아 고, 시즌 3관왕…보너스까지 15...

과천고, 여고부 개인·단체전 석권

과천고가 제34회 회장기 경기도검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고등부 개인전과 단체전을 석권했다.조은혜(과...
IBK기업은행 선두 고수 데스티니 후커 48득점… 흥국생명 격파

IBK기업은행 선두 고수 데스티니 후커 48득점… 흥국생명 격파

화성 IBK기업은행이 인천 흥국생명을 꺾고 선두 자리를 굳게 ...
증권뉴스
경기일보 회사소개 | 전화번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독자위원회 | 고충처리인 | 오시는길
Kyeonggi.com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 webmaster@kyeonggi.com
Copyright © kyeonggi.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