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27(목)
뉴스 로컬 로컬 스포츠 연예 라이프 포토 경기TV 월간photo경기
▼ 지자체뉴스 바로가기
소비자 고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신문고 | 보도자료 | PDF 보기

사회  사회일반 | 사건·사고 | 법률·판결 | 교육 | 복지·노동·여성 | 생활·환경 | 국제사회 | 날씨 | 대학가 소식
 Main Page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조타실의 3등 항해사와 조타수 … 모두 초보였다
김예나 기자  |  yena@kyeongg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3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공감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세월호 침몰 사고. 침몰한 세월호의 선장과 조타수, 3등 항해사가 18일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사고'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조타실에서 3등 항해사의 지휘를 받았던 조타수는 여객선 근무경험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타수의 공인 경력서를 보면 그는 여객선인 세월호에 근무한 지 6개월이 조금 넘었으며, 그 이전에는 화물선과 예선(예인선) 등에만 승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타수마저 여객선 경력이 짧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세월호 탑승 4개월이 조금 넘은 3등 항해사를 포함, 사고 당시 조타실 근무를 맡은 두 명 모두 여객선 경력 초보였던 사실이 드러난 셈이다.

통상적으로 경력이 짧은 3등 항해사와 베테랑 조타수, 또는 1등 항해사와 경험이 짧은 조타수가 한 조가 돼 근무한다. 이때문에 일부 선박 전문가들은 경력이 짧은 3등 항해사와 여객선 경험이 처음인 조타수를 같은 근무조로 묶은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로써 세월호의 해운사 청해진해운의 근무표 작성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이 또다시 비판받고 있다.

해운사는 출발 지연에 따른 근무시간을 조정하지 않은 탓에 1등 항해사 대신 3등 항해사가 맹골수도 해역에서 조타를 잡는 단초를 제공했다.

김예나기자 yena@kyeonggi.com

<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예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공감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
'라디오스타' 고창석, 격정 멜로 욕심

'라디오스타' 고창석, 격정 멜로 욕심 "유해진 멜로하는 거 보고 자신감"

배우 고창석이 격정 멜로 작품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26일 ...
[경기포토] ‘에브리바디’ 지나 “요리 잘하는 남자가 이상형”

[경기포토] ‘에브리바디’ 지나 “요리 잘하는 남자가 이상형”

‘에브리바디’ 지나 “요리 잘하는 남자가 이상형”26일 오후 ...
[경기포토] ‘에브리바디’ 지상렬 “내 농담 잘받아 줄 분은 이영돈PD”

[경기포토] ‘에브리바디’ 지상렬 “내 농담 잘받아 줄 분은 이영돈PD”

‘에브리바디’ 지상렬 “내 농담 잘받아 줄 분은 이영돈PD”2...
[경기포토] ‘에브리바디’ 강레오 “MSG 안 쓰는데 이영돈PD 안 와”

[경기포토] ‘에브리바디’ 강레오 “MSG 안 쓰는데 이영돈PD 안 와”

‘에브리바디’ 강레오 “MSG 안 쓰는데 이영돈PD 안 와”2...
이시각 주요뉴스
스포츠
경북도지사배전국컬링 의정부 민락中, 대회 2연패 쓸었다

경북도지사배전국컬링 의정부 민락中, 대회 2연패 쓸었다

의정부 민락중이 2014 경북도지사배전국컬링대회에서 여자 중등...
경기도체육회 ‘1일 스포츠클럽’ 개최 성남시청 펜싱팀, 성남여고서 강의

경기도체육회 ‘1일 스포츠클럽’ 개최 성남시청 펜싱팀, 성남여고서 강의

경기도체육회는 26일 성남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남시청 펜싱...
“나 대박쳤어!” FA 최대어 최정, 소속팀 SK와 4년 86억원 도장 쾅

“나 대박쳤어!” FA 최대어 최정, 소속팀 SK와 4년 86억원 도장 쾅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26일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최...
수원FC, 꿈나무 육성 중·고교 지도자 간담회

수원FC, 꿈나무 육성 중·고교 지도자 간담회

프로축구 챌린지(2부) 수원FC가 지역 중ㆍ고교 축구팀 지도자...
증권뉴스
경기일보 회사소개 | 전화번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독자위원회 | 고충처리인 | 오시는길
Kyeonggi.com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 webmaster@kyeonggi.com
Copyright © kyeonggi.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