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 헨리, 첫 한국어 선생님이 고아라?… 부러움 '폭발'
'진짜사나이' 헨리, 첫 한국어 선생님이 고아라?… 부러움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짜사나이'의 헨리가 배우 고아라에게 한국말을 배웠다고 밝혀 선임 병사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되는 MBC '일밤-진짜사나이'에서는 서경석이 외국인 병사인 샘 해밍턴과 헨리의 말투 차이를 분석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경석은 "평소 남자답고 거친 말투를 구사하는 샘 상병은 분명 남자들에게 한국어를 배웠을 것이며, 반대로 나긋나긋하고 애교 있는 말투를 쓰는 헨리는 분명 여자에게 한국어를 배웠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헨리는 서경석의 분석을 인정하며 배우 고아라가 첫 한국어 선생님이었다고 밝혀 내무반을 발칵 뒤집었다.

이어 헨리는 "한국에 와서 처음 본 여자가 고아라였다. 너무 예뻐서 어떻게든 말을 걸고 싶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헨리와 고아라의 인연은 25일 방송되는 MBC '일밤-진짜 사나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진짜사나이 헨리 고아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