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수원·부천 첫승 사냥 출격
프로축구, 수원·부천 첫승 사냥 출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반 기(氣) 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서는 첫승을 무조건 따내야 한다’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개막전에서 승리를 기록하지 못한 수원 삼성과 부천 SK가 각각 포항 스틸러스와 전남 드래곤즈를 상대로 20일 첫 승 사냥에 나선다.



지난 17일 안양 LG와의 개막전서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0대1로 패했던 수원은 이날 오후 7시 포항 원정경기에서 역시 1패를 기록중인 포항과 맞붙는다.



양 팀 모두 1패를 기록 중이지만 수원은 주전들이 포항전에 대거 결장케 됨에 따라 어려운 게임이 될 전망이다.



게임메이커 고종수가 잇몸 염증으로 개막전에 이어 결장하고 산드로가 안양전에서의 퇴장으로 2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데다 공·수의 핵인 서정원과 신홍기가 역시 경고 누적으로 출장할 수 없게 됐다.



여기에 부상중인 수비수 김영선과 류웅렬까지 포함하면 11명 주전 가운데 절반이 넘는 6명이 빠져 삼성으로서는 차, 포를 떼고 장기를 둬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이에 맞서는 포항은 올 시즌 두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수원에 패해 이번 경기를 설욕의 기회로 삼겠다는 각오여서 수원의 고전이 예상된다.



포항은 개막전서 부산에 1대3으로 패하긴 했지만 자심과 코난 등 용병 골잡이들을 앞세워 수원을 괴롭힐 전망이다.



한편 개막전서 울산과 졸전끝에 무승부를 기록한 부천은 역시 개막전서 성남에 1대2로 역전패한 전남과 맞붙는다.



올 시즌 첫 컵대회인 아디다스컵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부천은 이날 홈 개막전에서 전남을 제물로 첫 승과 함께 새로운 도약대를 마련한다는 각오지만 전남 역시 만만치 않은 전력을 갖추고 있어 막상막하의 승부가 예상된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