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국정조사 ‘가시밭길’
세월호 국정조사 ‘가시밭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실무협상 합의 실패 조사기관ㆍ증인채택 등 이견

여야가 26일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계획서 작성을 위한 실무협상을 벌였으나 조사 대상 기관과 증인 채택 여부 등을 두고 견해차를 보이면서 합의에 실패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국조 계획서에 구체적인 조사 기관과 증인을 명시할 것을 주장했지만 새누리당은 일단 국조 특위를 열어 위원장과 간사 선출을 마친 뒤 증인 채택 문제 등을 논의하자고 맞섰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열릴 예정이었던 국조특위 첫 전체회의는 개최와 여야 간에 이미 합의된 27일 국회 본회의에서의 국정조사 계획서 처리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와 조원진 특위 간사,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와 김현미 간사 등 4명은 전날 밤에 이어 이날 오전에 다시 만나 협상에 나섰지만, 대상기관 및 증인 채택 문제에서 간극을 좁히지 못했다.

새정치연합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는 협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간담회를 열어 “증인채택 문제에서 진전이 없다”며 “계획서 단계에서 기본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는 부분은 미리 협의해서 특위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게 하자는 입장인데 새누리당은 구체적인 증인을 계획서에 넣을 수 없다고 맞섰다”고 말했다.

강해인ㆍ김재민기자 hika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