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지역, '때아닌 우박'으로 농작물 피해 속출
강원 지역, '때아닌 우박'으로 농작물 피해 속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자기 쏟아진 우박으로 인해 강원지역 수백㏊에 달하는 농경지에서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

11일 횡성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2시 30분께부터 2시간 여간 공근면과 둔내면 2개 지역에 지름 0.5㎝∼2㎝ 정도의 우박이 쏟아졌다.

이로 인해 인근 392개 농가에서 배추, 양상추, 고추, 옥수수 재배지 등 241㏊에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창군에서는 같은 날 오후 2시 30분께부터 10분여간 지름 0.6㎝ 정도의 우박이 내리면서 방림면 계촌 2리 배추, 양상추 재배 농가 4곳의 농경지 5.2㏊에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고, 철원군은 오후 6시 40분께부터 30여분간 지름 1.5㎝∼2.5㎝ 정도의 우박이 갈말읍 내대·군탄·상사리, 동송읍 장흥리 지역에 쏟아져 피해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이영호 강원지방기상청 예보관은 "내일(12일)까지 내륙과 산간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많겠고, 일부 지역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면서 "시설물·농작물 관리와 야영객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강원 지역 우박 피해 속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