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속 불쾌지수 올 최고 장마 소강상태
무더위속 불쾌지수 올 최고 장마 소강상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전선이 소강상태를 보인 가운데 전국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상당수 지역에서 불쾌지수가 ‘모두가 불쾌감을 느끼는’ 83을 넘어 올들어 최고 수준을 기록했으며 3일도 불쾌지수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이 고기압 영향을 받아 낮 최고기온이 수원 31.8도, 서울 30.7도 등을 기록했으며 장마비로 습도까지 높아지면서 불쾌지수도 올라 수원과 서울이 83을 기록했다.



불쾌지수는 75이상일 경우 사람의 ‘10%가 불쾌감’을, 80이상은 ‘절반 정도가 불쾌감’을 나타내며 83이 넘을 때는 ‘전원이 불쾌감’, 86을 넘으면 ‘모두가 매우 불쾌감’을 느끼게 된다.



불쾌지수가 83을 넘어서는 것은 7월 하순부터 8월 사이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83을 넘은 것은 7월 초순으로는 극히 이례적인데다 올들어 처음이다.



이와 함께 전국의 밤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열대야 현상도 곳곳에서 나타나 2일 새벽 인천과 전주 등지에서 밤 최저기온이 25도를 넘는 열대야 현상을 보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3일에도 낮 기온이 2일과 비슷한 분포를 보이면서 높은 불쾌지수와 열대야 현상이 곳곳에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최종식기자 js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