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비만관리사 자격규제 시금
피부비만관리사 자격규제 시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살빼기 열풍이 불면서 급증하고 있는 피부비만관리 업체들중 상당수가 과장된 광고로 여성들을 현혹시키고 있는 가운데 이들 종사자에 대한 자격기준이 없어 전문적 관리가 의심되는 등 각종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다.



더욱이 사업자등록증만 내면 아무나 개업할 수 있는데다 소비자피해보상 규정은 커녕 이들을 규제할만한 법적근거가 전무해 소비자들의 불만이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다이어트 열풍과 함께 우후죽순 늘어나고 있는 피부비만관리 업체들은 ‘2주에 5kg 감량’, ‘책임지고 3주에 8kg 감량’ 등의 문구로 소비자들을 현혹해 회원을 모집, 특별관리란 명목하에 월 100만∼200만원에 달하는 고가의 관리비용을 받고있다.



이들 업체들은 경락맛사지, 적외선 사우나, 지방분해기계, 초음파 등을 비롯해 붕대요법이나 바디랩 등 종전보다 다양한 비만탈출 방법을 내세우며 체중감량을 장담하고 있다.



그러나 피부비만관리실 종사자 상당수가 사설 전문학원에서 몇개월정도 피부타입에 따른 관리 방법과 경락, 근육학 등을 배웠을 뿐 비만에 관한 전문지식을 갖추고 있지않아 부작용의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또 이들이 사용하는 갖가지 방법들이 실제로 지방을 연소시켜 체중감량에 많은 도움이 되는지 대부분 제대로 검증되지 않고 있다.



실제 소비자고발센터 등엔 광고처럼 체중감량 효과가 없다며 불만을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있으나 현재로선 피부비만관리실에 대한 마땅한 법적규제나 관리기관이 없어 소비자들만 골탕을 먹고있다.



경기도소비자보호정보센터 김민재 상담원은 “비만은 체질 등 개인성향에 따라 전문적으로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비만관리실과 관련해 앞으로도 소비자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난해 소비자피해보상규정에 피부미용서비스업 항목이 신설되긴 했으나 비만 관련 내용은 없어 사실상 소비자 피해구제가 어려운 실정인 만큼 별도의 법적근거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강경묵기자 kmkang@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