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지현우, 생매장 당할 위기 처한 사연은?
'트로트의 연인' 지현우, 생매장 당할 위기 처한 사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에서 지현우가 생매장을 당할 위기에 처한다.

24일 KBS 2TV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측은 극 중 천재 뮤지션으로 분한 지현우(장준현 역)가 생매장 연기 투혼을 발휘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얼굴을 제외한 온 몸이 땅속에 묻혀 사채업자들에게 위협을 당하는 지현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장면은 최근 수원의 한 야산에서 촬영한 것으로 지현우는 장시간 땅속에 묻혀 꼼짝도 못한 채 흙더미를 뒤집어 써야하는 고충을 겪었다는 후문.

이에 대해 '트로트의 연인'의 한 관계자는 "불철주야로 이뤄지는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지현우는 늘 미소를 잃지 않으며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그의 이러한 뜨거운 에너지가 극의 퀄리티를 높이는데 한 몫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생매장 당할 위기에 처한 지현우의 모습은 24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트로트의 연인 지현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