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 개사육장 없애고 근린공원으로 조성

문민석 기자 sugmm@kyeonggi.com 노출승인 2014년 07월 06일 18:47     발행일 2014년 07월 07일 월요일     제0면

성남시는 개 사육장의 소음과 악취 민원이 끊이질 않던 수정구 태평1동 7277 일대를 오는 2017년 말 3만7천㎡ 규모 근린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원 조성 예정지 대부분에 해당하는 3만625㎡ 규모 개인 소유 땅을 사들이려고 지난달 23일 1단계 토지 보상 계획을 공고했다.

이 공고는 수진동 7281 등 7필지 6천848㎡ 규모 사유지에 대한 토지 보상 등에 해당하며, 올해 말까지 57억원에 이르는 토지 보상이 이뤄진다.

나머지 사유지인 태평동 7276 등 12필지 2만3천777㎡ 규모 땅은 184억원의 예산을 추가 확보해 2016년 2단계 토지 보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토지 보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2017년 초 이곳을 근린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공사에 들어간다.

시는 개 축사 7곳과 도살장을 없애고 가족놀이마당, 무궁화동산, 어린이놀이터, 운동시설, 현충탑 등이 있는 공원으로 조성한다.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체육시설인 게이트볼장, 배드민턴장도 들어선다.

공원 조성에는 모두 317억원(토지보상비 241억원 포함)이 투입되며 공원 명칭은 백만 시민을 의미하는 밀리언(million) 공원으로 붙일 계획이다.

성남=문민석기자 sugmm@kyeonggi.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