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지현우, 정은지에 기습키스…여심 ‘흔들’
트로트의 연인 지현우, 정은지에 기습키스…여심 ‘흔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의 연인 정은지, 지현우와 ‘로맨스 급진전’

‘트로트의 연인’ 정은지가 지현우에게 기습 키스를 당했다.

14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에서는 장준현(지현우 분)이 최춘희(정은지 분)에게 입맞춤을 했다.

촬영 차 현장에 나온 최춘희는 조근우(신성록 분)의 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가 갑작스런 폭우를 만나 차안에서 하룻밤을 지새웠다.

한편, 이 사실을 몰랐던 장준현은 밤새 그녀를 찾아 다녔고 두 사람과 마주치자 다짜고짜 조근우에게 주먹을 날렸다.

이에 최춘희는 “너 대체 사장님한테 왜 그러느냐”라고 화를 냈고, 장준현은 “너는 사장 생각 밖에 안하냐. 밤새 내가 널 얼마나 걱정했는지 아느냐”라며 최춘희가 걸치고 있던 조근우의 옷을 벗겨 바닥에 내팽개쳤다.

그러자 최춘희는 “너 아까 사장님한테 주먹 휘두른 것도 모자라서 이제는 옷까지. 머리가 어떻게 된 거 아냐?”라며 열을 올렸고, 장준현은 최춘희에게 그대로 키스 해버렸다.

당황한 최춘희는 그의 뺨을 내리치고 “미친놈”이라고 욕한 뒤 자리를 황급히 떠났다.

박준상기자 parkjs@kyeonggi.com

사진=트로트의 연인 정은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