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신애라, "남편에게 난 0점" 눈물
힐링캠프 신애라, "남편에게 난 0점"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링캠프 신애라, 차인표 보낸 편지에 눈물.

힐링캠프에 나온 신애라가 남편 차인표의 편지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신애라는 김제동이 받은 차인표의 문자를 전해 받고 눈물을 보였다.

차인표는 부인 신애라에게 “부인. 결혼한 지 20년이 됐다. 수많은 날 동안 난 무엇이었나요. 당신은 옷장이었다. 문만 열면 필요한 옷이 있었다. 추울 땐 두터운 외투, 털장갑을 건네줬다. 무더운 날엔 시원하게 다니라고 모시옷을 내어줬다. 나의 진실한 옷장이었다. 울면 울어주고, 기쁜 날 더 크게 웃어주고 좋은 날 산책해준 당신. 당신은 내가 있는 이유다”라고 글을 보냈다.

이어 “세월이 흘러 문도 삐걱거리고 문고리도 떨어져나갔지만, 당신은 여전한 나의 옷장이다. 옷장을 만들어준 나의 가구장인.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당신은 나에게 오래된 옷장입니다. 나는 당신에게 무엇일까요”라고 말했다.

차인표가 보낸 편지를 들으며 눈물을 흘린 신애라는 “난 아내로서는 마이너스로 내려갈 것 같다. 0점짜리 아내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나 같은 아내가 있으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정말 믿음직하고 듬직하고 좋겠지만 남편이 외로울 것 같다. 그래서 항상 미안하다. 자고 있는 모습을 보면 연민의 정이 생긴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힐링캠프 신애라’의 눈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차인표 같은 남자 멋지다”, “신애라 행복해 보여”, “저렇게 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지현기자 jhlee@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