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엿보기>경기도에 대한 김대표의 애정
<정가엿보기>경기도에 대한 김대표의 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권 민주당 대표가 그 것도 경기도지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것과 관련해 지역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이는 정당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김 대표가 당 지도부와 함께 경기도 수부도시인 수원시를 방문한 것은 중앙당 차원에서도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려는 의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아직은 말할 수 없는 김 대표의 깊은 뜻도 다분히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는 당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김 대표에게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배석했던 한화갑 최고위원이 “회의가 끝났으니 가야겠다”면서 자리에서 일어나자 당황한 문희상 도지부장이 “왜 그러시냐”고 만류했다.



대통령으로 부터 각별한 신임을 받는 사람이자 대권주자로 꼽히는 한 최고위원.



그 역시 대권을 의식한 듯한 김 대표의 행보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노골적으로 표출한 것이다.



김 대표의 경기도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김 대표는 최고위원에 선출되면서 경기도를 방문, 지방언론사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원외로써, 다른 경쟁자에 비해 모든 면에서 불리한 내가 최고위원이 되기까지는 수원시를 비롯해 경기지역 대의원들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했다.



영남권 뿐만 아니라 경기지역 역시 확실한 자신의 지지기반이라는 점을 내비친 것이다.



호남권이 아닌 영남권에서 대선 후보가 나와야 한다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는 점을 볼때 경기도에 대한 김 대표의 애정이 예사롭지가 않은 것만은 사실이다.



이유야 어찌됐든 요즘, 민주당 도지부는 잔치집 분위기다.



김상각 도지부 사무처장은 “중앙당은 그동안 지방 정치권의 현안사항을 형식적으로 다뤄온 것이 사실이다”며 “그러나 지방에서 그 것도 경기도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고 민생 현장을 방문하며 현안 사항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피부로 느낀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고 말했다.



/최인진기자 ij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