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강혁 몸값 6억7천500만원 확정
SK 강혁 몸값 6억7천500만원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이드 금액에 대한 이견으로 무적 선수 신세가 됐던 강혁(27)이 3개월여만에 SK 에 둥지를 틀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6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강혁의 트레이드 금액을 6억7천500만원으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강혁은 조만간 SK 선수로 KBO에 등록돼 남은 시범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강혁은 지난 해 12월13일 신생팀 SK의 전력 강화를 위한 지원선수로 두산에서 SK로 양도됐지만 양 구단이 트레이드 금액을 놓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강혁은 올 초부터 SK 선수단에 합류해 해외 전지훈련까지 다녀왔지만 트레이드 절차가 완료되지 않아 그동안 시범경기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앞서 강혁은 최근 SK 구단과 올시즌 연봉을 지난 해보다 1천800만원 오른 3천800만원에 계약했었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