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부위 뻐근함… 일단 ‘후종인대 골화증’ 의심을
가슴부위 뻐근함… 일단 ‘후종인대 골화증’ 의심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박모씨(50)는 수년 전부터 가끔씩 등과 가슴부위의 뻐근함을 느꼈으나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으나 최근 두 다리에 감각에 이상이 생기는 것을 느꼈다.

급기야 걸음걸이도 스스로 통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병원을 찾았다. 병원에서는 흉추에 ‘후종인대 골화증’이 진행 중이라는 진단을 내렸다.

후종인대 골화증은 신경다발이 지나가는 척추관의 앞, 척추체 뒤에서 척추체를 지지하는 후종인대가 딱딱하게 굳어 비대해지는 질환이다. 주로 경추에서 발병하지만 드물게 흉추에서도 발생한다. 아직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서양인보다는 동양인, 여성보다는 남성에게서 주로 나타난다.

■ 척수 압박해 등쪽에 뻐근한 느낌·가슴 저림 증상 나타나
대부분의 후종인대 골화증 환자는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지만 초기에 등쪽을 중심으로 통증이 나타나면서 압박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후종인대가 척추관의 공간을 좁게 만들어 척추신경을 압박하기 때문에 상지와 하지로 가는 신경들이 장애를 일으켜 몸에 힘을 줄 수 없거나 감각에 이상을 일으킨다.

이후 골화증이 점점 심화되면 척수와 신경근을 압박해 증상을 유발한다. 우선 등쪽에 뻐근한 통증이 지속되는 불편한 느낌을 준다. 또한 신경을 압박하므로 가슴부위에 저린 느낌이나 통증, 감각저하, 근력저하로 시작해 점차 다리까지 그 증상이 발전한다. 이럴 경우 보행장애, 사지마비, 대소변장애 등의 증상도 동반될 수 있다. 뚜렷한 증상 없이 지내다가 외상을 받은 후에 급격하게 증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안양윌스기념병원 김재건 원장은 “대부분의 환자에서 증상은 천천히 진행되나 경미한 외상 또는 경추의과신전에 의해 증상이 급격히 악화되거나 사지마비가 올 수 있다”며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CT나 MRI 등의 정밀검사를 조기에 시행하고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척추강 협착, 척수증 사전에 방지하려면 감압술 권장
후종인대 골화증은 만성적이고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조기진단이 중요하다. 치료는 약물이나 물리치료, 주사요법 등을 통해 통증을 감소시키고 올바른 자세와 생활습관, 적절한 운동을 병행해 일상생활의 기능을 향상시키고 증상의 재발을 막는 것이다.

이런 보존적인 치료에도 통증이 심하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나이가 젊고 척추강 협착이 심한 환자는 증상이 심하지 않더라도 척수증을 사전에 방지하려면 감압술이 권장된다. 감압술에는 척추체를 적출해 후종인대를 직접 제거하는 전방접근술과 목이나 등에서 척추궁을 넓혀 척수가 지나가는 공간을 넓혀주는 후방접근술이 있다.

후방접근감압술은 넓은 범위에 걸쳐 후종인대골화증이 나타날 때 경추부 뒤쪽에서 단 시간내 척수 신경의 압박을 해소하여 증상 호전과 추가적인 신경손상을 예방하는 수술방법으로, 손의 이상감각, 저린감, 불편감각이 약물치료에 장기간 반응이 없으면서 심한 척추관협착이 있을 때 시행된다.

김재건 원장은 “목 뒤를 절개해 추궁을 열어주는 방식이 있는데, 척추체를 제거하지 않고 통로만 넓혀주는 방식이어서 척수 압박에 따른 증상을 없애준다”며 “수술은 환자의 나이, 골화증 정도, 모양 등을 고려해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박성훈기자 pshoon@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