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열악한 사업장 재해 빈발...외국인 근로자-고용주 ‘맞춤교육’
소규모 열악한 사업장 재해 빈발...외국인 근로자-고용주 ‘맞춤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보건공단 경기남부지사 ‘산업재해 예방’ 다양한 방법 제시

해마다 증가세 '외국인 근로자'... 안전한 일터 함께 만들어요

 


요즘 산업현장에서는 내국인 못지않게 외국인 근로자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지난 2004년 고용허가제가 시행된 이후 고용허가제로 국내 제조업, 건설업, 서비스업 등에 들어온 외국인근로자는 2010년 3만4천명에서 지난해 6만2천여명으로 4년 만에 82.3%나 급증했다. 특히 강도 높은 노동력이 요구되는 건설업 등 3D업종, 단순노무직에선 외국인근로자 비율이 절반을 넘는 현장이 상당수에 이를 만큼 외국인 의존도가 높아졌다. 외국인 근로자는 이제 국내 산업현장에서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이들의 근무환경과 산업재해에 대해서는 관심이 낮다. 특히 중소 제조업체는 열악한 사업장 환경, 사업주 안전보건의식 결여 등으로 외국인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에 힘을 쏟기 어렵다. 26일 산업재해예방기관인 안전보건공단 경기남부지사가 외국인 근로자가 안전하게 일을 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외국인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어야 국내 산업현장의 발전도 함께 따르기 때문이다.


■ 외국인 근로자 ‘산업 재해’ 증가세
안전보건공단 경기남부지사에 따르면 외국인 근로자의 산업재해율은 지난 2007년 0.83%에서 2012년 1.07%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전체 산업재해율이 같은 기간 0.72%에서 0.59%로 감소 추세에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외국인 근로자는 낯설고 열악한 사업장에서 일하는데다, 언어소통에 어려움이 있어 산업재해에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소규모 사업장에서 외국인 근로자의 재해 발생이 빈번했다. 10명 중 8명은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재해가 발생(88.9%)했으며, 이 중 5인 미만 사업장에서의 발생률이 35.2%에 달했다.
 


미숙련 외국인 근로자일수록 재해에 노출되기 쉽다. 재해를 당한 외국인근로자 중 65.4%는 근속기간이 6개월 미만이며, 1개월 미만의 근로자도 33.1%에 이른다. 경기남부지역(수원, 용인, 화성, 평택, 안성, 오산) 역시 건설 공사가 활발히 진행되는데다,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이 전체 사업장의 약 97% 이상을 차지해 외국인 근로자 재해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안전보건공단 경기남부지사 관계자는 “취업 초기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사업장에서 업종별 재해사례를 집중적으로 제시하면 재해예방 효과가 높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 산업인력공단 MOU… 사업장 적극 지원
미숙련 외국인 근로자들은 주로 3D 업종 사업장에서 일하는 탓에 작업 내용 안전에 대한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교육이 필수다.

안전보건공단은 외국인 취업교육 과정에 강사를 지원해 외국인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외국인 고용 사업장의 안전보건교육 활성화를 유도하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과 MOU를 체결, 교육 요청 시 사업장에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산업현장 안전보건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이동교육버스를 통해 찾아가는 안전보건교육을 시행 중이다. 다양한 언어가 자막으로 나오는 애니메이션 등의 시청각 자료를 활용해 외국인 근로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주 교육을 병행하고 있으며, 외국인 근로자가 밀집해 있는 지역 및 업종에 대해서는 사내교육 강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 ‘미디어 자료활용’ 이해↑
외국인 근로자의 안전보건 이해를 돕고자 다양한 미디어를 개발, 보급하고 있다. 홈페이지를 통해 교재, 리플렛, 포스터 및 스티커, 동영상 등 나라별로 구분된 자료를 제공하고 있는데, 가까운 공단을 직접 방문하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교재 등에 한글과 외국어를 병행 표기해 외국인 근로자와 국내 사업장 관리자의 활용 편의를 대폭 높였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활용, 안전보건 활동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애플리케이션을 보급하고 있다. 이 중 ‘위기탈출 다국어회화’ 애플리케이션은 상황별로 정리된 회화 문장을 13개 국어로 번역해놨다. 원하는 문장을 검색해 클릭하면 발음과 함께 음성이 지원된다.

정완순 안전보건공단 경기남부지사장은 “사업주와 안전보건 관계자들이 외국인 근로자의 안전보건에 더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실질적인 재해감소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무엇보다 안전설비 확충과 포괄적인 교육시스템 구축에 앞서 외국인 근로자를 ‘대체인력’이 아닌, ‘소중한 동료’로 생각하는 의식의 전환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