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화로” vs 野 “투쟁으로”… ‘세월호 해법’도 극과 극
與 “대화로” vs 野 “투쟁으로”… ‘세월호 해법’도 극과 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유가족과 두번째 회동도 견해차 못 좁혀… 유족들, 유언비어 등 엄중 대처 요구
새정치 “응답할 때까지 싸우겠다” 철야 농성 채비… 일부는 “명분없다” 반대 성명서

세월호특별법 제정 해법을 놓고 여야가 서로 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강경투쟁에 들어간 새정치민주연합이 ‘투쟁 방법론’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반면 새누리당은 세월호 유가족과 두 번째 직접 회동을 하면서 돌파구 마련에 나섰다.

새정치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7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위한 요구에 응답할 때까지 유가족과 국민 곁에서 싸우겠다”면서 “당 소속 전체 의원이 철야 농성을 할 예정이니 세면도구와 침낭 등 개인 물품을 준비해 한 분도 빠짐없이 참여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일부 의원들이 “철야 농성은 사양한다”고 거부하자 결국 국회 운영위원회와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 일부만이 철야 농성에 들어갔다.

박 위원장의 장외투쟁 주문에 대해서도 이견이 크다. 박 위원장의 대여 투쟁 선포 직후 김동철·장병완·주승용·조경태 등 소속 의원 15명은 ‘국회 밖으로 나가서는 안 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소속의원들에게 돌렸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국회의원들의 단식과 장외투쟁만큼은 안 된다. 국회는 국회의원의 권한이며 의무”라며 “이미 세월호 특별법을 여야가 두 번이나 합의한 바 있는데 장외투쟁의 명분이 없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이제 야당도 이 정도는 ‘졸업’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덧붙였다. 따라서 청와대 분수대 앞과 서울 광화문 광장 등에서 진행한 결의대회에는 소속 의원 130명 중 80여 명만이 참석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그러나 당내 비판 목소리가 작지 않고 참여율도 낮아 새정치연합의 ‘대여 투쟁’은 ‘반쪽 투쟁’에 그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반면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세 월호 유가족들과 2차 면담을 가졌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날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포되는 유언비어 등에 대한 엄중한 대처를 새누리당에 요청하는 등 실질적인 요구 사항들을 전달했고 이에 새누리당은 즉각 조치를 약속했다.

이에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곧바로 조치하겠다. 유가족들 아픈 마음을 더 덧나게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만약 문제가 되면 제재하겠다는 내용으로 해달라”고 윤영석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은 또 현재 단식 농성 중인 ‘유민 아빠’ 김영오 씨에 대한 사찰 의혹을 언급하며 확인을 요구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김영오 씨의 국정원 사찰 여부에 대해서는 들은 바가 없다. 경찰과 국정원에 연락해봤는데 어떤 정보활동을 하지 않는다는 대답을 받았다”며 ”이것이 통상적인 직무라 하더라도 오해를 받으니 일체 하지 말라고 했다”고 답했다.

이밖에 세월호 가족대책위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배·보상 문제 이야기가 나오지 않게 해달라는 요구도 했다.

한편 새누리당 지도부는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들의 면담 요청에 따라 28일께 이들을 만날 예정이다.

강해인ㆍ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