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남북관계 개선 ‘환영’… 5·24 조치 해제는 ‘이견’
여야, 남북관계 개선 ‘환영’… 5·24 조치 해제는 ‘이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원칙론·전향적 검토”… 새정치 “과감한 해제” 촉구

여야는 북한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등 핵심 실세 3인방이 지난 4일 방남한 데 대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5ㆍ24 조치 해제에 대해서는 이견을 드러냈다.

새누리당은 5ㆍ24 조치의 해제를 위해서는 북측의 사과를 받아야 한다는 원칙론과 전향적 검토에 대한 주장이 혼재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과감한 해제’를 촉구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 간의 화해, 교류, 협력은 확대해 나가되 국민의 안전과 생명, 국가의 안보는 그 어느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의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남북 간 풀리지 않은 문제는 매듭을 짓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대표는 북측 대표단의 방남에 대해 “인천아시안게임의 불은 꺼졌지만 남북대화의 불씨가 밝게 켜졌다”며 “그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정부와 새누리당이 통 크게 노력하는 자세로 남북문제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제 최고위원도 “대북정책에서 확고한 원칙과 신뢰를 가지고 밀고 나가야 한다. 과거에도 북한정권의 움직임에서 신선한 충격을 받고 많은 기대를 부풀린 적이 있었지만 한 번도 그대로 결과가 나온 일은 없었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김태호 최고위원은 “이제 통 크게 5.24조치 등을 포함한 정부의 전향적인 통 큰 인식의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며 전향적 검토를 제안했다.

새정치연합은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를 잡아야 한다며 박근혜정부를 향해 5ㆍ24 조치 해제와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촉구했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의정부갑)은 이날 비대위원회의에서 “북측이 이렇게 대담하게 나올 때는 우리가 통 크게 화답하는 것이 맞다”며 “남북관계를 가로막고 있는 빗장부터 풀어야 상대에게 신뢰를 줄 수 있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이어 “이명박정부 때 취해진 5.24 조치를 과감하게 해제하고 금강산 관광길도 다시 열어야 한다”면서 “외교도, 정치도 타이밍이 제일 중요하다. 기회가 오면 잡아야 하고 상대가 손을 내밀면 우리도 손을 내밀어야 한다. 남북관계 7년의 암흑기를 벗어날 절호의 기회인 만큼 이 기회를 놓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비대위원도 “박근혜정부가 남북관계에서 성공한 정부로 역사에 남고 통일대박의 꿈도 이루기를 바란다”며 “5ㆍ24조치를 해제하고 6ㆍ15 공동선언과 10ㆍ4 정상선언 등 남북 간의 지난 합의를 상호존중하고 실천해 나가는 것부터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해인ㆍ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