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부터 국가고시 대폭 개선
2003년부터 국가고시 대폭 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무, 행정, 기술 등 고등고시의 영어시험이 토익이나 토플, 텝스(TEPS) 등 민간기관에서 실시하는 어학능력시험 성적으로 대체되고, 전체 시험 과목수가 줄어드는 등 오는 2003년부터 국가고시 제도가 크게 바뀐다.



중앙인사위원회와 행정자치부는 19일 지식정보화에 부응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고등고시에 ▲1차 객관식 시험 폐지 및 공직적격성테스트(PSAT) 도입 ▲영어시험의 민간기관 시험으로 의 대체 ▲2차시험 과목 축소 등을 내용으로 하는 ‘국가고시제도개편 시안’을 마련, 발표했다.



개편안에 따르면 우선 고등고시는 1차시험에서 암기식 지식평가 중심의 객관식시험이 폐지되고 관리자로서 지녀야 할 기본적 소양과 자질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공직적격성테스트(PSAT)가 도입된다.



PSAT의 합격효력기간은 1년이며 합격자 수는 현행 1차시험의 2배로 늘려 우수인력의 공직에 대한 접근성을 높였다.



영어시험은 토플, 토익, 텝스 등 민간 어학능력 평가기관의 시험으로 대체하되 토플은 530점 이상, 토익 700점 이상, 텝스는 625점 이상인 자에 한해서만 1차시험자격을 주도록 했다.



2차시험은 필수+선택과목 등 6과목으로 돼 있던 것을 전문·필수 4과목으로 축소해 수험부담을 줄였으며 3차면접은 공직자로서 지녀야할 인성, 가치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시험’으로서의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7·9급 공채시험제도도 개선, 현행 6∼7과목(행정.공안직 7과목, 기술직 6과목)인 7급시험 과목을 6과목으로 축소 통일하고, 9급은 5∼6과목(행정·공안 5∼6과목, 기술직 6과목)을 5과목으로 축소 통일해 시험부담을 경감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